UCC

팬소설

[일반]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소녀 [신서울 - 5.]

작성자
fithr
캐릭터
제이
등급
결전요원
작성글 모아보기
작성글 모아보기
  • time 2024.04.05
  • view974

 

…….”

 

새하얀 병실의 안.

 

홀로 병실 침대에 앉아 뚱한 표정을 하고 입을 꾹 다물고 있는 가연.

 

두 사람 다정말 너무해.’

 

몇 분 전-.

 

저 은하 씨, 제가 왜 여기에 있는 거죠?”

“? 병원 처음 와봐요? 저번에 한번 같이 왔잖아요.”

아니그건 알겠는데, 대체 왜 제가환자복을 입고 입원한 상태인 거냐고요!”

…….”

 

들것에 실린 채 구급차에 태워지자마자, 신 서울에 올 때처럼 극심한 멀미로 인해 탈진해버린 가연은 의식도 없이 병원에 입원하고, 정신이 든 순간 바로 옆에 있던 은하와 루시를 한번 쳐다보고 자기 팔과 연결돼있는 링거를 보고 처음으로 내뱉은 말에 은하는 가연의 시선을 피했고, 루시 역시 어색하게 시선을 아래로 내렸다.

 

- 혹시 피 검사나다른 정밀 검사 같은 것도 다받은 건아니죠?”

…….”

 

혹시 설마 제발 아니기를 바라며 한 말은 두 소녀의 침묵을 통해 이미 부정하기엔 너무 늦어버렸다.

 

- 그래도 걱정 하지는 마요. 우리도 예상 못 했는데 아저씨가 아는 사람 중의 한 명이 의료 종사자라더라고요. 그래서 언니의 검사는 그 사람이 해서별로 문제 되게 남지는 않을 거예요.”

맞아요. 한 기남 씨도 설마 그간 쌓아둔 인맥이 도움이 될 줄은 몰랐다며, 덕분에 가연 언니를 도울 수 있었다면서 기뻐하셨어요.”

 

두 사람의 말에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라 생각하면서도 자신이 왜 환자복 차림인지 묻자.

 

? 그야, 입원했으니까 당연히 입고 있어야죠.”

? 제가 왜 입원하게 된 거죠?”

그게 검사 결과상 가연 언니가 쓰러진 원인으로 피로 때문에 그렇다며 수액 한번 맞으면 된다고 했는데-”

그냥 내가 아예 입원시켜버리라고 했어요.”

 

은하의 말에 가연은 지금 자신이 무슨 말을 듣는지 의문만 생겼고, 가연이 그러거나 말거나 계속 이어지는 은하의 이야기.

 

아니- 솔직히 쓰레기 섬에서부터 여기 오기까지 기절할 때 제외하곤 난 언니가 자거나 쉬는 모습을 본 적이 없는 것 같거든요.”

 

그래, 심지어 뭘 먹는 것도 본 기억이 없어.

 

- , 저도 쉬기는 했었는데요.”

 

싸늘한 눈동자의 은하를 마주 볼 용기가 생기지 않는 가연은 시선을 이리저리 피하면서 정말 유치원보다 못한 거짓말로 어떻게든 은하의 말에 반박해 **만-

 

언니, 웬만하면 거짓말할 땐 상대방 눈이라도 똑바로 보고 말해요.”

 

처참한 거짓말 실력에 은하는 오히려 조언 아닌 조언을 해주었다.

 

, 그래도 전 다쳐도 금방 낮잖아요.”

그거랑 피곤한 거랑 무슨 상관이에요.”

금방 나으니까. 피로도금방 회복되지않을까요?”

…….”

 

가연의 말을 듣던 은하는 이게 뭔 소리지 하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속으로는 뭔가 그럴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순간 스쳐 갔지만, 그럴 리가 없잖아. 라며 부정했다.

 

아무튼 이번 기회에 좀 제대로 쉬어봐요. 일부로 이틀이나 잡았으니까.”

…….”

 

은하의 말에 가연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은하 씨 역시 이틀은 아닌 것 같다니까요.”

그럼 저 언니를 하루만 쉬게 해? 보나 마나 또 무리할 게 뻔한데.”

-.”

 

가연을 보고 역시 아닌 것 같다며 은하의 귀에 빠짝 붙어서 루시가 말하자. 은하는 이틀도 안 쉬면 또 쓰러질 때까지 무리할 게 뻔하다며 답하자, 그때 들려온 가연의 목소리.

 

그 목소리에 루시는 깜짝 놀라고, 은하는 별 반응 보이지 않은 채 입을 열었다.

 

왜요.”

……이틀이란 게대체 무슨 말이에요?”

 

……?

 

순간 은하와 루시 두 사람 다 같은 표정을 지으며 지금 자기가 잘못 들었나 싶은 듯 서로를 한 번씩 쳐다보다가 다시 가연을 향해 시선을 돌렸다.

 

진짜 몰라서 묻는 거예요?”

……. 그게 대체무슨 말이에요?”

 

부끄러운 듯 빨개진 얼굴과 점점 작아지는 목소리에 은하는 한숨을 내뱉으며 이럴 줄은 생각도 못 했네. 라며 짧게 중얼거리더니 자기도 모르게 피식 웃음을 지었고, 그런 은하와 같이 루시도 똑같이 미소를 짓자.

 

으으- , 어쩔 수 없잖아요! 어릴 때 이외엔 뭔가를 배울 기회도 없었으니까.”

 

두 사람의 모습을 보자 더욱 부끄러워진 건지 목소리가 커지고 얼굴은 더 붉어졌다.

 

- 아니, 비웃으려고 그런 게 아니에요.”

, - 조금 생각지도 못한 질문이 들어와서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몰라서 그랬어요.”

 

그렇게 두 사람이 가연의 말에 답을 한 뒤 은하가 이틀이란 게 무슨 말인지 알려주자.

 

? , 그렇게 오랫동안 쉴 수는-.”

아니요. 그냥 쉬고 있어요, 언니가 할 일 정도는 나랑 금발 둘이서 충분히 메꿀 수 있으니까요.”

맞아요. 그러니 가연 언니, 이 기회에 조금 쉬고 계세요.”

 

가연의 그렇게 오래 쉬기 싫다는 말에 은하는 당연히 반대했고, 루시 또한 은하와 같이 조금 쉬라면서 가연의 말을 반대하며 어떻게든 설득하려고 하는 가연의 말에 두 사람은 연신 반대하곤 이젠 그만 가야겠다며 병실을 나갔고. 그런 두 사람을 붙잡으려고 했지만, 그것도 예상한 건지 두 사람은 금세 나가버려 두 사람을 향해 뻗은 손은 허공만을 휘적일 뿐이었고, 결국 지금에 달했다.

 

- 병실이라 옛날 생각이 나서 별로 기분이 좋지 않은데.”

 

그래도 그때의 그 정신이 나갈 것만 같던 방보단 숨통이 트인다는 점이 났다면 나았다.

 

그러고 보니 혼자서 할 일 없이 있는 건 처음이네-.’

 

섬의 컨테이너에서 눈을 뜬 뒤부터 제대로 쉰 적이 없어 이렇게 시간이 남아돌게 된 게 처음인 가연은 이 기회에 반금련이 공부라도 해두라며 건네준 태블릿을 꺼냈다.

 

반금련이 건네준 태블릿은 각종 교육에 대한 영상과 교재 등이 다운돼있었고, 각 자료는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용. 그리고 각종 자격증 관련 자료 또한 정리되어있어 처음 본 가연 뭐가 이렇게 많냐며 우선 초등학생용부터 차근차근 시작해보자며 공부를 시작했다.

 

……

 

.

 

환자분!”

“-!?”

 

한창 공부에 열중하던 가연을 부른 건 식사 시간이 돼 식사를 가져온 분이셨고, 아무리 불러도 반응도 없이 태블릿만 바라보며 공부 중인 가연의 정신을 깨우곤 식판을 건네면서 공부도 좋지만, 밥도 제때 챙겨 먹어야 한다며 이따 밥 먹고 마시라며 비타민 음료를 하나 쥐여주었다.

 

그러고 보니 제대로 된 식사를 하는 게 얼마 만이지?’

 

그곳에서도 식사는 하긴 했지만, 묽은 죽이 전부였기에 이런 제대로 된 밥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

 

뭐지-’

 

아무런 맛도 느껴지지 않는 거지?





to be continued.

{{ GetLengthByReCommentTextareaValue }}/200

댓글 {{ GetReCommentTotalRowCount }}

    • Lv.{{ GetCharacterLevel }}
    • {{ GetCharacterNickName }}
    • {{ GetCharacterCloserNickName }}

    -

    대표 캐릭터 선택 설정

    쿠폰입력

    잠깐! 게임에 접속하여 아이템을 지급 받을 캐릭터를 생성한 후, 참여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