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

팬소설

[베스트]스크린속 또다른 나는 울고 있다..

작성자
강지효
캐릭터
서유리
등급
정식요원
작성글 모아보기
작성글 모아보기
  • time 2016.09.09
  • view83737


로딩중...


캐릭터를 선택중입니다...


로딩중...


털컥털컥..


애지중지하던 캐릭터의 장비를 하나둘 벗기기 시작했다..


애정을 가지고 키웠던.. 그 캐릭터의 아바타며 장비가 하나둘 벗겨나가고..


아무것도 없는 초라한 모습으로 내 눈앞에 비쳤다..


"주.. 주인님..?"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희망조차 보이지 않던 그 주인은 모든 걸 처분하기 바빴다..


"주.. 주인님 왜 그러세요.. 제발 그만둬주세요.."


아무리 아우성쳐도 들리지않는.. 그 목소리는 그저 그 주인에겐 가만히 있는 자신의 캐릭터 였을 뿐이였다..


"사라지고 싶지않아.. 잊고 싶지않아..."


캐릭터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들리지도 않고.. 만질수도 없는 그 캐릭터는.. 비록 나약했을지는 몰라도..


여러  행복했던 시간을 지낸 시간을 되돌아 보고 있었을뿐..


"주인님 이거 보세요. 이런 걸 주웠는데 말이죠?"


들리지는 않았겠지만.. 그 캐릭터는 자신이 주워온 아이템을 보고 웃고 있을때를 보고 혼자 얘기를 했을 뿐이였다.


그래도 좋다고 그 캐릭터는 웃었다.


정작 진실된 자신이 보이지않아도.. 알아주지않아도.. 한결같이 찾아와주는 그런 주인이였기에 그저 마냥 좋았다..


지금은..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어렵게 노력해서 벌었던 재료도.. 옷들도.. 하나도 남지않고.. 다 떠나가고 있다..


데이터상으로만 보일지 모르는 그 캐릭터는 지금.. 아무것도 하지못하고.. 울고만 있었을 뿐이다..


점차 하나둘 사라져간다.. 의미가 있던 아이템도..


고생을 해서 만든 아이템도.. 그렇게 추억이 깃든 물건이 사라져가니..


그 캐릭터의 모습도 점차 희미해져가기 시작했다..


"결국.. 나도 사라지는 구나.."


데이터상으로만 존재할뿐인 캐릭터는.. 삭제.. 란 글씨와 함께 사라져버렸다..


그 캐릭터가 사라진 자리에는.. 있어야 할게 아닌.. 그 캐릭터의


닉네임만 바닥에 새겨져있었을 뿐이였다..


ps.. 어 명전감사합니다.


단지 질려서 접겠다고. .쉽사리 지워버리는 캐릭터에 생각되서.. 별 안되는 필력가지고 끄쩍인건데 감사합니닷!

캐릭터랑 이쁜 추억만드세염!

{{ GetLengthByReCommentTextareaValue }}/200

댓글 {{ GetReCommentTotalRowCount }}

    • Lv.{{ GetCharacterLevel }}
    • {{ GetCharacterNickName }}
    • {{ GetCharacterCloserNickName }}

    -

    대표 캐릭터 선택 설정

    쿠폰입력

    잠깐! 게임에 접속하여 아이템을 지급 받을 캐릭터를 생성한 후, 참여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