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

팬소설

[콘테스트][단편] [검은 양] 싸우는 이유

작성자
가람휘
캐릭터
이세하
등급
정식요원
작성글 모아보기
작성글 모아보기
  • time 2015.05.30
  • view2498



* 1 *

 

 “저기, 아줌마.”


 “? 꼬맹아. 그리고 아줌마가 아니라 누나다.”


 무너져 내린 시가지의 한복판. 그곳에서 한 소년이 여성에게 물었다.


 “아줌마는 왜 싸우기 시작한 거예요?”


 “글쎄. 그런 건 이미 진즉에 까먹었어. 하지만 지금 싸우고 있는 이유는 있지.”


 소년의 질문에 여성은 히죽 웃으며 말했다.


 “너 같은 아이들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참고로 나는 단골 술집이 다시 문을 열게 하기 위해서!”


 “아저씨한테는 안 물었어요.”

 “너무해!”


 여성이 소년에게 대답한 직후, 덩치 큰 사내가 다가와서 말하기 시작했고, 주변에 있던 이들이 모여서 싸우는 이유를 주제로 떠들기 시작했다.


 “너는 어때? 데이비드.”


 “나야 뭐, 안정적인 미래를 위해 공무원이 됐는데 위에서 시키니 하는 거죠.”


 “로망이 없구만~”


 “그러는 너는 어떤데?”


 “? 나는 빨리 이 싸움을 끝내고, 내 소중한 사람과 결혼을


 “그만둬! 그거 사망플래그라고!”


 하하호호 웃으며 떠들던 이들이 곧, 처음 말을 꺼냈던 소년에게로 시선을 돌렸다.


 “그래서, 너는 싸우는 이유가 뭐야?”


 “나는

 

 

* 2 *

 

 “.”


 오랜만에 옛날 꿈을 꿨다.

 …그러고 보니 내가 그 때, 그 사람들한테 뭐라고 대답했더라.


 “아저씨, 아저씨.”


 “왜 불러? 동생. 그리고 아저씨가 아니라 형이야.”


 동아리실에 모여 있는 검은양 팀. 그 곳에서 이세하가 J에게 물었다.


 “아저씨는 왜 싸우기 시작했어요?”


 “? 그건 또 제법 원초적인 질문이로군. 그건 왜 묻지?”


 “이슬비가 그걸로 구박하잖아요. 저는 그냥 싸우는 것뿐인데.”


 “그게 문제라는 거야.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르는 법이라고.”


 “아하하, 슬비야, 너무 그러지 마. 주름 생겨.”


 “, 정말!?”


 순식간에 소란스러워지는 동아리실.


 “그래서, 아저씨는 뭘 위해 싸우는 거예요?”


 “? 글쎄. 싸우기 시작한 이유는 잊었어. 하지만 지금 싸우고 있는 이유는 알고 있지.”


 싸우기 시작한 이유. 기억이 나지 않는다. 방금 전 꿈에서, 내가 뭐라고 대답했었던 걸까. 솔직히 모르겠다. 아마 별 볼일 없는 이유였을 것이다.

 다만, 지금 싸우는 이유는 확실하다.


 “너희 같은 아이들이 싸우지 않아도 되는,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서.”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서. 오로지 그것만을 위해, 떠났던 전장으로 돌아왔다.


 “뭐에요. 전에는 저축해 둔 돈이 다 떨어져서 라면서요.”


 “아하하, 이런. 들켰나? 폼 좀 잡아보려 했는데.”


 씨익 웃으며 옆구리를 찌르는 세하를 보고, 제이 또한 바보 같은 웃음을 보이며 같이 웃기 시작했다.

 그렇게 웃음이 동아리실 전체로 전염될 무렵, 문을 열고 김유정이 들어왔다.


 “저기, 제이씨.”


 “그래, 이 형님이 나설 차례로군. 약은 미리 먹어 뒀지. 가자고.”


 별다른 말은 없었지만, 김유정은 별로 달갑지 않은 얼굴로 제이를 불렀고, 제이는 예상 하고 있었는지, 별 말 없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 아저씨 혼자 가는 거예요? 왜 우리는 안 가고요?”


 “그건.”


 제이가 혼자 나서려 하자. 미스틸테인이 김유정에게 물었고, 김유정이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자, 제이가 대신 대답했다.


 “동생. 이건 어른의 일이야. 내게 맡겨.”


 그 말을 끝으로 동아리실을 나서는 제이의 뒤를 김유정이 따라오며 말했다.


 “제이씨. 정말로 괜찮겠어요? 이건.”


 “걱정 마. 힘들게 손에 넣은 평화야. 저 아이들을 끌어들이는 건 차원종과의 싸움으로도 족해. 이런더러운 높으신 분들의 싸움에 저 아이들까지 끌어들이고 싶지는 않아.”


 힘들게 손에 넣은 평화다. 많은 희생이 있었고, 소중했던 이들이 눈앞에서 사라졌다.

 그런 경험은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


 “이 평화를 지키기 위해선 무슨 일이든 하겠어. 그게 설령 그 아이들에게 경멸을 받는 일이라고 해도.”


 “하지만, 저 아이들이 알게 되면 정말로 제이씨를 어떻게 생각할지!”


 “, 저 아이들도 언젠가 이해 해 주겠지. 그리고 무엇보다, 버림받는 데에는 익숙해.”


 누군가는 해야만 하는 일이다.

 그 아이들이 알게 된다면 틀림없이 나를 경멸할 것이고, 내게 등을 돌릴 것이다.

 하지만, 그건 이미 익숙한 일이다. 그걸로 이 평화가 지속될 수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걱정 마세요. 저는 제이씨를 버리지 않을 테니까요.”


 “하하, 그거 듬직하군.”


 세상에는 여러 가지 전장이 있는 법이다.

 그 아이들이 활약하는 무대, 개인적으로는 그마저도 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어쩔 수 없이 고르라고 한다면 그쪽 전장이 그 아이들에게 어울린다.

 이런 더러운 전장은, 조연의 무대는 내가 맡는다.


 “이 더러운 전장은 내 대에서 끝낸다. 그 아이들이 이런 더러운 곳을 알게 하지 않겠어.”

 

 

* 3 *

 

 “아저씨, 아저씨.”


 “아저씨가 아니야. 형이라고 불러.”


 “아저씨는 뭘 위해 싸우는 거예요?”


 언젠가 내가 그 사람에게 했던 질문. 그것을 지금 내가 듣고 있다.


 “글쎄. 왜였을까. 이미 잊었어. 하지만 지금 싸우고 있는 이유만은 말 할 수 있지.”


 그 사람이 했던 말. 그리고 지금, 내가 하는 말.


 “너희가 싸우지 않아도 되는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서.”


 우연일까, 필연일까. 그 사람의 의지를 잊겠다고 생각을 하기는 했었지만, 이건 딱히 그 사람을 따라하려 한 것은 아니다. 그저 크다보니, 그와 같은 생각을 갖게 된 것 뿐.


 “헤에. 뭔가 멋지네요. 나도 나중에 아저씨처럼 되고 싶어요!”


 “그만 둬라. 이건 내 대에서 끝낼 거야. 네가 컸을 때 나처럼 될 일은 없어.”


 그 사람이 내게 그랬었다. 이 더러운 세상을 내게 남겨주고 싶지 않았지만, 힘이 부족했다고그래서 미안하다고.

 그 말을 듣고 생각했었다. 그가 이루지 못한 것을 내가 이루겠다고.

 그러니, 내 대에서 이 더러운 전장을 끝낸다. 인류의 적은 차원종 하나로도 충분하다.


 “에에? 그런 게 어딨어요!”


 “그보다 나처럼 될 생각이라면, 우선 날 아저씨라고 부르는 것부터 그만둬. 안 그러면 너도 나중에 아저씨 소리 듣는다.”


 꼬맹이의 머리를 헝클어트리고 시선을 돌렸다.

 이제는 익숙해진 검은양의 동아리실. 작동도 되지 않는 고장 난 게임기와 tv가 그대로 남아 있다.

 색이 바래서 읽기 힘든 만화책도, 그 옛날의 노트북도 그대로다. 변한 것은 오로지 사람뿐.


 “저기.”


 “, 왔나. 좋아, 갈 거면 빨리 가자고.”


 잠시 꼬맹이의 상대를 해 주고 있자, 한 여성이 동아리실 문을 열고 들어왔다.


 “정말 혼자서 괜찮겠어?”


 “그렇다고 꼬맹이들을 끌어들일 수도 없잖아. 저 애들은 이런 더러운 세계를 알게 하고 싶지 않아.”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뭔가 잔뜩 붙어있는 건 블레이드를 들어올리며, 내 전장으로 향한다.


 “얼른 다녀와서 게임이나 해야겠다.”


 “안 돼. 당분간 게임은 금지야.”


 “에에? 너무하잖아!”










이번 UCC콘테스트에 참가하기 위해 돌아왔습니다!

사실 운증용변 STD를 진즉에 연재 시작했어야 하지만, 생각보다 준비에 시간이 오래 걸리네요...

요즘 돈을 버느라 글 쓸 시간이...ㄷㄷ


이 단편의 경우에는 UCC콘테스트 이벤트를 보자 마자 번뜩 떠올라서 그 자리에서 바로 쓴 것입니다.

즉, 초고이죠. 한 번도 수정을 가하지 않은, 손가락 가는 대로 쓴 원본 그 자체입니다.

그 덕에 퀄리티가 지옥... 원래도 좋지는 않았지만요 ㅋ


여튼 이 글은, 게임 스토리상에서도 몇 번이나 언급이 되는, 이 와중에 자기들끼리 투닥거리는 높으신 분들과, 그 싸움에 클로저들이 어떤 식으로든 연관이 될 수 밖에 없을 거란 생각에서 쓴 글입니다.

클로저는 일종의 치트에 가까우니까요. 많은 수의 강한 클로저들을 자신의 휘하에 둘 수만 있다면 쿠데타도 어렵지 않을 테니까요.

검은양은 데이비드의 비호 아래에 있다고는 하지만, 게임의 주인공인 덕에 잔뜩 활약을 했고, 높으신 분들의 눈에 띌 수 밖에 없겠죠.

하지만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제이가 희생한다!

라는 느낌으로 써 봤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사상의 루프를 써서, 알파퀸 > 제이 > 세하 의 순서로 이어지는 유지를 써 봤습니다!


덤으로, 마지막에 등장한, 세하와 함께 가는, 검은 양의 김유정 포지션인 여성이 누구일지를 생각하는 것도 쏠쏠한 재미!

슬비일 수도 있고, 유리일 수도 있고, 정미일 수도 있죠!



원래라면, STD에서 초반에 리타이어 하여 중반까지 등장하지 못하는 제이의 활약을 써 보고 싶었지만, 검은 양의 방과후 활동 이라는 부분 탓에 전투를 쓸 수 없었습니다.

사실 이미 충분히 일상은 아니지만...

여튼 조만간 STD로 돌아오겠습니다!

{{ GetLengthByReCommentTextareaValue }}/200

댓글 {{ GetReCommentTotalRowCount }}

    게시판 리스트

    • Lv.{{ GetCharacterLevel }}
    • {{ GetCharacterNickName }}
    • {{ GetCharacterCloserNickName }}

    -

    대표 캐릭터 선택 설정

    쿠폰입력

    잠깐! 게임에 접속하여 아이템을 지급 받을 캐릭터를 생성한 후, 참여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