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

팬소설

[일반]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소녀 [신서울 - 6.]

작성자
fithr
캐릭터
제이
등급
결전요원
작성글 모아보기
작성글 모아보기
  • time 2024.04.14
  • view542


- 피곤하다. 오늘은 이 정도만 해둘까.”

 

병원에 입원한 지 하루.

 

태블릿을 켠 후 식사 시간 같은 시간을 제외하곤 공부에만 열중한 가연은 하루 동안 꽤 많은 진도를 나가 오늘은 이만하면 됐다며 기지개 켜더니 아직 병원 소등까지 시간이 꽤 남았길래 잠시 병원 안을 돌아다니기로 하고 병실을 나서 조금 걸었다.

 

그러고 보니- 이 병원 희망 씨랑 애들이 입원한 곳이었지.’

 

그런 생각을 하자. 가연은 애들과 희망을 보러 가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시간을 생각하면 애들은 슬슬 잘 시간일 것 같았고, 희망 역시 면회를 허락해줄 것 같지 않았다.

 

역시 그냥 좀 걷다가 병실로 돌아가야-.’

-. 가연 언니!”

 

복도를 걸으며 잠깐의 여유를 느끼던 중 옆에서 들린 익숙한 목소리.

 

“? 아라.”

 

고개를 돌리자, 그곳엔 아라가 반갑게 웃으며 가연을 향해 다가왔다.

 

와아- 연이 언니, 여긴 무슨 일이야. 나 보러 왔어?”

- 그렇지. 우리 아라도 보고, 다른 애들도 보려고 왔지.”

 

자연스레 아라의 눈높이에 맞추려 몸을 숙인 가연은 따스한 미소를 지어주며 아라를 맞이했다.

 

하지만-

 

? 그런데 연이 언니. 왜 그 옷을 입고 있어.”

 

한창 미소로 가득했던 아라의 눈에 들어온 가연의 복장에 점차 아라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언니, 혹시 어디 다친 거야많이 아파.”

, 아니야. 언니, 안 아파. 우리 아라랑 다른 애들처럼 병원에서 잠시 검사받아야 할 게 있어서 그래.”

 

걱정 어린 눈빛을 보이던 아라에게 괜찮다며 따스한 목소리로 답해주며 아라에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진정시키자 가연을 바라보며 정말? 이라 묻는 아라를 보곤 살며시 눈웃음을 지어 보이며-

 

그럼 정말이지. 우리 아라, 언니가 다쳤을까 봐 걱정했구나. 착하기도 하지.”

 

자신을 걱정해준 아라의 머리를 부드럽게 쓰다듬으며 칭찬하였고, 가연의 손길에 아라 또한 기분 좋은지 예쁜 미소를 보여주었다.

 

, 다른 애들 보고 싶다고 했었지. 그럼 언니도 같이 가자.”

 

애들도 언니 보면 좋아할 거란 말을 하며 가연의 손을 잡고 이끄는 아라.

 

애들아, 연이 언니가 우리 보러 왔어!”

 

, 연이 언니가.

- 연이 누나다!

연이 언니!

 

병실에 도착하자. 많은 아이들이 가연을 반겼고, 일제히 가연을 보고 좋아하는 아이들로 인해 소란스러워져 가연은 어떻게든 소란을 진정시키려고 식은땀을 흘리는데-.

 

, 애들아. 지금 시간도 늦었고, 병원에서는 조용히 해야-”

어험.”

 

뒤에서 들려온 헛기침 소리.

 

그 소리에 경직된 가연이 고장 난 태엽 장난감처럼 천천히 고개를 돌리자.

 

아무리 반가워도 그렇죠. 병원에서는 조용히 해주셔야죠. 여기 다른 분들도 계시는데.”

죄송합니다.”

 

간호사분에게 딱 걸려 조용히 해달라며 주의를 하는 간호사에게 이런 일 없게 하겠다며 죄송하다고 말하고는 다시 애들이 있는 병실에 들어가자.

 

언니.”

? .”

 

간호사분이 돌아가길 기다렸는지 어느새 가연의 곁으로 다가온 아이들.

 

자신들 때문에 가연이 혼나게 돼 미안하다며 시무룩한 표정을 짓자.

 

“-괜찮아. 애들이 즐거우면 좀 시끄러울 수도 있지.”

 

시무룩해진 아이들에게 괜찮다며 한결 부드러운 표정을 지으며 말해주자, 아이들의 표정은 다시 밝아졌다.

 

대신 이렇게 한번 혼났으니까. 다음엔 안 혼나도록 해야겠지.”

 

-.

 

애들은 가연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고, 이전 섬의 밖으로 나오게 되면 다 같이 놀러 가자고 약속한 대로 놀고 싶지만, 지금은 시간도 늦고 아이들을 데리고 쉬이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없기에 병실에서 너무 시끄럽지 않게 놀았다.

 

한 아이들은 가연에게 머리를 땋아달라 하였고, 어떤 아이는 가연의 머리를 땋으며 놀았고. 또 어떤 아이들은 그동안 자신에게 있었던 일들을 즐거운 듯 가연에게 말해주었고, 또 다른 아이들은 책이나 역할 놀이를 해달라는 등 아이들이 바라는 대로 놀아주자.

 

언니.”

 

다른 애들보다 키도 덩치도 작은 여자아이 한 명이 가연의 옷자락을 붙잡아 당기면서 자기 손에 들린 태블릿을 가연에게 내밀었다.

 

? 이걸 키고 싶은 거야?”

 

아이가 내민 태블릿을 켜자.

 

?”

 

화면이 꺼지기 전까지 아이가 보고 있던 건지 영상이 보였고, 아이는 영상을 재생시켜달라 하자.

 

재생된 영상은 한 젊은 피아니스트가 그랜드 피아노를 치는 모습이 담겨있었고, 그 영상을 보고 있자 자신도 모르게 영상에서 흘러나오는 아름다운 피아노의 음색에 정신이 매료되자.

 

언니. 언니도 이거 할 수 있어?”

…… ? , 뭐라고?”

언니, 나 언니가 피아노 치는 거 보고 싶어.”

 

아이의 갑작스러운 요청에 가연은 순간 당황했고, 병원의 안에서는 아무래도 안되고.

무엇보다 병원 안에 피아노가 있을 리가 없을 것 같아 안 될 것 같다며 아이의 부탁을 거절하려 하자.

 

싫어. 싫어! 나 언니 피아노 치는 거 보고 싶어!”

 

예상치 못한 아이의 생떼에 가연은 어떻게 해야 할지 갈피를 못 잡고 있던 순간.

 

우리 꼬마 친구들, 이젠 그만 코 자야 하는 시간이에요.”

 

소등을 알리러 들어 온 간호사분이 우연이 아이의 생떼를 듣게 되었고.

 

우리 꼬마 친구가 더 놀고 싶었구나. 하지만 이제는 그만 코하고 자야 할 시간이에요.”

그렇지만나 연이 언니가 피아노 치는 거 보고 싶은데병원에서는 안 된다고.”

그럼 이렇게 할까. 우리 친구가 코 자면 내일 간호사 선생님이 언니, 오빠들이랑 같이 연이 언니가 피아노 치는 거 볼 수 있게 해줄게.”

 

- !?

 

아이를 재우기 위해 간호사가 한 말에 가연은 심히 당황하면서 저, 저기요. 라고 간호사를 부르지만-.

 

정말요?”

그럼- 정말이고 말고.”

 

그 말에 너무나도 환해진 아이의 표정에 차마 거절할 수가 없어졌다.

 

그러면 이제 코 자러 갈까?”

! 간호사 언니, 안녕히 주세요.”

 

해맑은 미소를 보이곤 쪼르르 침대에 누운 아이를 보며 인자한 미소를 지으며 아이의 이불을 덮어주곤 가연을 대리고 병실을 나온 간호사.

 

후우- 오늘은 애들이 기운이 넘치네요.”

그 죄송-”

아휴, 죄송하단 말은 하지 마세요. 저흰 오히려 애들이 저렇게 기운찬 모습을 봐서 좋은걸요.”

 

편안히 풀린 표정으로 시작된 대화에선 아이들이 오늘처럼 활기찬 적이 별로 없었다며, 몸이 안 좋은 것도 있겠지만 지금껏 애들이 전반적으로 생기가 없었는데. 가연이 온 오늘은 다른 또래 아이들과 같이 기운찬 아이의 모습을 보여 다행이라 말하였다.

 

물론 시끄럽게 하시는 건 좀 곤란하지만요.”

- 아하하.”

 

어색한 웃음소리를 내던 가연은 그런데 아까 아이와 한 약속은 어떻게 하실 생각이냐 묻자.

 

- 그거라면 생각해둔 방법이 있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돼요.”

그래요. 그런데 제가 피아노를 한 번도 쳐본 적이 없어서.”

- 그건 어떻게든 해보면 되지 않을까요?”

 

그런 쪽으론 대책 없이 일을 저지른 거냐며 책망하는 눈으로 간호사를 바라본 가연은-

 

하아-.

 

오늘 자기는 글렀네.’

 

한숨을 쉬며 자기 병실로 돌아갔다.




to be continued.

{{ GetLengthByReCommentTextareaValue }}/200

댓글 {{ GetReCommentTotalRowCount }}

    • Lv.{{ GetCharacterLevel }}
    • {{ GetCharacterNickName }}
    • {{ GetCharacterCloserNickName }}

    -

    대표 캐릭터 선택 설정

    쿠폰입력

    잠깐! 게임에 접속하여 아이템을 지급 받을 캐릭터를 생성한 후, 참여해 주세요.